• 맑음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3.8℃
  • 황사서울 10.0℃
  • 황사대전 13.0℃
  • 황사대구 15.7℃
  • 황사울산 15.8℃
  • 황사광주 13.7℃
  • 황사부산 15.3℃
  • 흐림고창 9.7℃
  • 황사제주 14.9℃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4.3℃
기상청 제공

우리학교 약학대학 2013학년도 신입생 원서접수 결과

‘경쟁률 9.93 : 1, 전년도 12.6 : 1에 비해 소폭 하락해’

URL복사
리학교는 지난 11월 21일부터 11월 23일까지 2013학년도 약학대학 신입생 원서를 접수한 결과 정원 내 30명 모집에 총 298명이 지원하여 9.93: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우리학교 약학대학은 전년도와 동일하게 가군에 약학과 15명(일반전형 10명, 대구지역대학출신자 5명), 나군에 제약학과 15명(일반전형 10명, 대구지역대학출신자 5명)을 모집했다.

일반전형은 약학과(가군)의 경우 10명 모집에 110명이 지원하여 11.0:1을 기록했고 제약학과(나군)의 경우 10명 모집에 92명이 지원하여 9.2:1을 기록했다.

대구지역대학출신자 전형의 경쟁률은 약학과 5명 모집에 44명이 지원하여 8.8:1, 제약학과는 5명 모집에 52명이 지원하여 10.4:1로 각각 나타났다. 12월 31일, 1단계로 5배수를 선발하고, 내년 1월 9일 ~ 10일에 심층면접을 거쳐 1월 18일에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우리학교는 현재 성서캠퍼스에 약대 건물을 건축 중으로 방사선동위원소실험실, 저온실, 항온실 등의 첨단 실험실을 비롯해 관련 연구센터, 실습약국 및 실습제약공장, 천연물소재 연구소 등 건축면적 2,676㎡, 5층 규모로 2012년 말 완공 계획이며, 2013학년도부터는 신설 건물에서 수업과 연구가 더욱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