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0.3℃
  • 구름조금서울 20.1℃
  • 맑음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19.4℃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19.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1144호 독자마당] 거울과 독서

URL복사
“지방대라서가 아니라 지방대처럼 살아서 실패하는 것이다.”

2010년과 2011년 각각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했지만 날개가 없어 뛴다는, 정말 미칠 듯이 뛴다는 우리학교 선배 두 분이 한 말이다. 그들의 말은 여러 번 곱씹을수록 그 뜻이 더 분명해진다. 그렇다. 우리는 지방사립대 학생들이다. 소위 말하는 서연고서성한중경외시 혹은 국립대 학생이 아니다. 대한민국이라는 학벌 사회에서 우리는 학벌이라는 날개가 없다. 그래서 목적지까지 뛰어야 한다. 날개가 없기 때문에.

그렇다면 지방사립대 학생인 우리는 뛰고 있을까? 그 물음에 대한 답변은 한 가지만 생각하면 된다. 우리의 여름방학을 떠올려보자. 그리고 한 명쯤은 있는 서울권 대학을 다니는 친구와 스스로의 방학을 비교해보자. 방학도 지방대처럼 살지는 않았을까? 날개도 없는데 뛰지도 않고 걷기만 한 것은 아닐까? 질문하는 자는 답을 피할 수 없다.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성찰이 필요할 것이다. 성찰에 도움되는 책을 하나 소개하고 싶다. 때가 가을이기 때문이다. 또한 곧 졸업하는 학생이라서. ‘날개가 없다 그래서 뛰는 거다’라는 책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와 대척점에 서있는 책이다. 위로 보단 현실을 말해준다.

책 한 권 읽고 우리의 인생이 한 번에 바뀔 것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 책 한 권으로 바뀔 만큼 인생은 시시하지 않으므로. 하지만 가슴에 작은 불씨 하나는 일으킬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불씨가 불꽃이 되길, 미칠 듯이 뛰어 날개 가진 이들보다 먼저 목적지에 도달하길 기원한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