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9℃
  • 구름조금서울 26.7℃
  • 흐림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6.9℃
  • 광주 26.1℃
  • 맑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6.2℃
  • 맑음강화 23.2℃
  • 흐림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7℃
  • 흐림강진군 26.2℃
  • 구름조금경주시 26.0℃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1144호 독자마당] 거울과 독서

URL복사
“지방대라서가 아니라 지방대처럼 살아서 실패하는 것이다.”

2010년과 2011년 각각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했지만 날개가 없어 뛴다는, 정말 미칠 듯이 뛴다는 우리학교 선배 두 분이 한 말이다. 그들의 말은 여러 번 곱씹을수록 그 뜻이 더 분명해진다. 그렇다. 우리는 지방사립대 학생들이다. 소위 말하는 서연고서성한중경외시 혹은 국립대 학생이 아니다. 대한민국이라는 학벌 사회에서 우리는 학벌이라는 날개가 없다. 그래서 목적지까지 뛰어야 한다. 날개가 없기 때문에.

그렇다면 지방사립대 학생인 우리는 뛰고 있을까? 그 물음에 대한 답변은 한 가지만 생각하면 된다. 우리의 여름방학을 떠올려보자. 그리고 한 명쯤은 있는 서울권 대학을 다니는 친구와 스스로의 방학을 비교해보자. 방학도 지방대처럼 살지는 않았을까? 날개도 없는데 뛰지도 않고 걷기만 한 것은 아닐까? 질문하는 자는 답을 피할 수 없다.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성찰이 필요할 것이다. 성찰에 도움되는 책을 하나 소개하고 싶다. 때가 가을이기 때문이다. 또한 곧 졸업하는 학생이라서. ‘날개가 없다 그래서 뛰는 거다’라는 책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와 대척점에 서있는 책이다. 위로 보단 현실을 말해준다.

책 한 권 읽고 우리의 인생이 한 번에 바뀔 것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 책 한 권으로 바뀔 만큼 인생은 시시하지 않으므로. 하지만 가슴에 작은 불씨 하나는 일으킬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불씨가 불꽃이 되길, 미칠 듯이 뛰어 날개 가진 이들보다 먼저 목적지에 도달하길 기원한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