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3℃
  • 구름조금강릉 18.5℃
  • 맑음서울 19.4℃
  • 박무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18.0℃
  • 박무광주 16.9℃
  • 구름조금부산 17.7℃
  • 흐림고창 16.1℃
  • 박무제주 17.8℃
  • 맑음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9.3℃
  • 맑음금산 17.7℃
  • 구름많음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1144호 독자마당] 거울과 독서

“지방대라서가 아니라 지방대처럼 살아서 실패하는 것이다.”

2010년과 2011년 각각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했지만 날개가 없어 뛴다는, 정말 미칠 듯이 뛴다는 우리학교 선배 두 분이 한 말이다. 그들의 말은 여러 번 곱씹을수록 그 뜻이 더 분명해진다. 그렇다. 우리는 지방사립대 학생들이다. 소위 말하는 서연고서성한중경외시 혹은 국립대 학생이 아니다. 대한민국이라는 학벌 사회에서 우리는 학벌이라는 날개가 없다. 그래서 목적지까지 뛰어야 한다. 날개가 없기 때문에.

그렇다면 지방사립대 학생인 우리는 뛰고 있을까? 그 물음에 대한 답변은 한 가지만 생각하면 된다. 우리의 여름방학을 떠올려보자. 그리고 한 명쯤은 있는 서울권 대학을 다니는 친구와 스스로의 방학을 비교해보자. 방학도 지방대처럼 살지는 않았을까? 날개도 없는데 뛰지도 않고 걷기만 한 것은 아닐까? 질문하는 자는 답을 피할 수 없다.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성찰이 필요할 것이다. 성찰에 도움되는 책을 하나 소개하고 싶다. 때가 가을이기 때문이다. 또한 곧 졸업하는 학생이라서. ‘날개가 없다 그래서 뛰는 거다’라는 책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와 대척점에 서있는 책이다. 위로 보단 현실을 말해준다.

책 한 권 읽고 우리의 인생이 한 번에 바뀔 것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 책 한 권으로 바뀔 만큼 인생은 시시하지 않으므로. 하지만 가슴에 작은 불씨 하나는 일으킬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불씨가 불꽃이 되길, 미칠 듯이 뛰어 날개 가진 이들보다 먼저 목적지에 도달하길 기원한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