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
  • 구름많음강릉 7.5℃
  • 맑음서울 5.3℃
  • 박무대전 4.1℃
  • 박무대구 5.4℃
  • 맑음울산 7.7℃
  • 박무광주 5.3℃
  • 맑음부산 9.8℃
  • 맑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10.6℃
  • 맑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계명문화상 공지

제35회 계명문화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 작성자 : gokmu
  • 작성일 : 2015-05-18 14:02:39

제35회 계명문화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2015년 제35회 계명문화상의 부문별 당선작과 심사위원을 알려드립니다.

 

5많은 문학도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을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수상자 여러분께는 축하의 인사를,

좋은 작품을 응모해주신 다른 분들께는 격려의 박수를 드립니다.

 

 

제35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당선작 - <소싸움>

황익순(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4)

(상장 및 부상 150만원)

 

● 제35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열하일기>

전영아(한국방송통신대학교·관광학·4)

(상장 및 부상 50만원)

 

● 제35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섬>
박소정(서울과학기술대학교·문예창작학·2)

(상장 및 부상 50만원)

 

*****************************************************************

 

●제35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 <오른쪽으로 돌아가시오>

조길란(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4)

(상장 및 부상 200만원)

 

●제35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1) - <연착>

윤이삭(동아대학교·문예창작학·2)

(상장 및 부상 70만원)

 

●제35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2) - <돌멩이가 되다>

임영성(계명대학교·문예창작학·1)

(상장 및 부상 70만원)

 

*****************************************************************

 

● 제35회 계명문화상 심사위원 소개

시 부문 : 이성복 님 (시인,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 명예교수)

소설 부문 : 김영찬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국어국문학, 교수)

 

작품 하나하나 소중히 심사해주신 심사위원들께 감사드립니다.

다른 문학상에 비해 응모작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정성을 쏟아주신 심사위원님들이

계시기에 계명문화상은 제36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고맙고, 소중한 여러분들의 응모를 바탕으로

보다 성숙한 문학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명대신문사 전원이 노력하겠습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모두가 계명문화상의 주인이십니다.

 

***

계명대신문사 / gokmu.com

네티즌 의견 0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