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
  • 흐림강릉 7.5℃
  • 맑음서울 5.2℃
  • 박무대전 3.4℃
  • 박무대구 4.4℃
  • 맑음울산 7.5℃
  • 박무광주 4.2℃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10.3℃
  • 맑음강화 2.8℃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3℃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계명문화상 공지

제33회 계명문화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 작성자 : gokmu
  • 작성일 : 2013-05-22 00:08:37

 

 

제33회 계명문화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청년문학도 여러분들의 열띤 성원에 감사드리며

 

응모해주신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이번 제 33회 계명문화상 당선작과 심사위원은 아래와 같이 알려드립니다.

 

 

 


제33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당선작 - 거미의 퍼즐놀이
 

거미의 퍼즐놀이


고은별(서울과학기술대학교·문예창작학·1)

 

 

● 제33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그냥 그렇다고


 
그냥 그렇다고

 

김금아(계명대학교·문예창작학·3)

 

 

● 제33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고장난 씨의 취업 활동 일지 1

 
고장난 씨의 취업 활동 일지 1

김본부(한신대학교·문예창작학·4)

 

**

 

●제33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 스푸트니크 126호

 

 

스푸트니크 126호

 

김홍진 (서울시립대학교·국어국문학·3

 

 

●제33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1) - 어떤 위로

 

어떤 위로


김이현(서울예술대학교·미디어창작학·1)

 

●제33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2) - 고유진동수

 

고유진동수

배상현(계명대학교·문예창작학·3)

 

 

 

***

 

- 시부문 1명 / 가작 2명

- 소설부문 1명 / 가작 2명

각각 당선의 영예을 안았습니다.

 

 

당선되신 분께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좋은 작품을 보내주신 수 많은 문학도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

 

 

● 제33회 계명문화상 심사위원 소개

 

시 부문 : 장옥관 님

 

소설 부문 : 김영찬 님

 

우리 문단에 큰 기둥이신 심사위원분들께서 한 작품 한 작품 손수 읽으시면서

 

심사해주셨습니다.

 

심사위원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

 

계명문화상은 이제 제 34회 계명문화상을 준비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과 질책을 고이 안고

 

내실있는 문학상으로 키워 나가겠습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모두가 계명문화상의 주인이십니다.

 

 

 

 

 

***

계명대신문사 / gokmu.com

 

 

 

2013. 5

 

 

네티즌 의견 0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