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4℃
  • 흐림강릉 12.4℃
  • 구름많음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1.9℃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11.0℃
  • 맑음제주 14.3℃
  • 흐림강화 8.8℃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계명문화상 작품보기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8-06-04 10:30:11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 심사위원: 손정수 평론가

문학평론가. 평론집으로 『미와 이데올로기』 『뒤돌아보지 않는 오르페우스』 등이 있음. 현 계명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 심사평


복사용지 박스 하나가 연구실로 도착했다. 열어서 꺼내보니 소설들이 박스 한 가득 들어 있었다. 소설마다 이름을 쓴 부분은 비어 있었고 오른 편 위쪽에 번호가 매겨져 있었다. 모두 104편이었다. 

한 편씩 읽었다. 어떤 소설들은 처음 써본 것처럼 보였다. 그래서 서투르거나 그렇다기보다 오히려 지나치게 소설적이었다. 익숙한 문장과 사건, 이야기가 보였고 그 문장과 사건, 이야기를 쓴 사람의 느낌은 잘 드러나지 않았다. 그런 소설들은 다시 박스에 담고 그렇지 않은 소설들은 따로 놓았다. 

남은 서른 편 가까운 소설들을 다시 읽었다. 기본기는 되어 있지만 특색이 옅은 소설들, 단점이 너무 분명한 소설들은 박스에 담고 그렇지 않은 소설들은 남겼다. 박스 바깥에 남은 소설의 편수를 세어봤다. 7편이었다. 이제 당선작 한 편과 가작 두 편을 골라내는 일이 남았다. 

7편의 소설을 다시 읽었다. 이번에는 순위를 매겼다. 그 결과 남은 소설이 다음 세 편이다.

「드리프터」에는 어느 대학 2학년생의 하루, 무척이나 외롭고 쓸쓸한 하루의 시간이 담겨 있다. 가정과 학교에서 관계의 문제를 겪으면서 스스로를 떠돌이라고 느끼는 ‘나’의 의식은 시종 답답하고 불안하고 그래서 안쓰럽다. 그렇지만 그가 혼자 머릿속에서 벌이는 상상에는 엉뚱한 에너지가 있다. 가령 기숙사에서만 혼자 지내는 게 아니라는 걸 새삼 떠올리는 자신을 만유인력을 발견한 뉴턴과 비교하는 대목에서는 막막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책 없는 활기가 느껴져서 헛웃음이 나온다. 그래서 당분간 고독할 그 삶에도 언젠가는 소금기 묻은 눈가를 말려주는 군청색의 밤바람 같은 진정한 위로와 교감의 순간이 찾아올 거란 기대를 품게 만든다. 

「줄곧 들어온 소리」는 함께 살다가 갑자기 말도 없이 떠난 친구 유나를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나’는 일을 하는 유나를 기다리고 함께 술을 마시고 처음으로 담배도 피워본다. 그리고 보증금을 놓고 돌아온다. 이 소설은 그 이전에 있었던 사건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이야기하지 않는다. 화자를 비롯한 소설 속의 인물들이 그 사건으로 인해 여전히 영향을 받고 있음에도 그렇다. ‘나’는 기억 속의 사건으로부터 고개를 돌리고 눈에 비친 풍경만을 바라볼 뿐이지만 그 시선에는 사건으로 인해 힘든 마음이 얼룩져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 그런 느낌을 갖고 보면 이 소설의 서술은 그 자체가 잊는 방식으로 기억한다는 역설을 구현하고 있는 것 같다. 

「배수」에는 화장실 청소를 하며 힘겹게 살아가는 인물 미진이 등장한다. 그럼에도 그는 잠이 오지 않는 밤 그림을 그리고 작은 미술관에서 세 시간 동안 프리다 칼로의 그림을 보고 케이 세이지의 그림을 사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 그것은 작품에 자기를 조금씩 나누어 담은 예술가들의 행위와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피해갈 수 없는 불행을 받아들이고 최선을 다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그런 미진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바라보는 ‘나’ 역시 그 행위에 동참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들의 공유하는 정결한 삶의 의지가 곧 초승달에서 삶의 얼룩을 씻어 흘려보내는 배수구의 마개를 연상하는 상상력의 근거일 것이다. 

「배수」를 당선작으로, 「줄곧 들어온 소리」와 「드리프터」를 가작으로 정하고 나니 마음이 가벼워졌다. 일을 마쳐서도 그랬겠지만, 그보다 소설들을 읽으면서 글쓰기를 통해 자신의 삶을 감당하고 가꿔나가고자 하는 젊은 의욕을 느낄 수 있어서였던 것 같다. 그렇게 생각하면 수상 여부를 떠나 창작의 과정에서 이미 그 의욕은 실현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겪어낸 당선자를 포함한 투고자 모두에게 축하와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22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2) - 드리프터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1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1) - 줄곧 들어온 소리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0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당선작 - 배수(排水)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9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2) - 당신이라는 간질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8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7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계명대신문사 2018/06/04
*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5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 심사평(장옥관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4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1) - 열시의 안부 gokmu 2017/06/07
213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2) - 여기서부터 비잔 gokmu 2017/06/07
212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당선작 - 닭꼬치 gokmu 2017/06/07
211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 심사평 (김영찬 님) gokmu 2017/06/07
210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 심사평 (김민정 님) gokmu 2017/06/07
209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콜 인더 페스티발 gokmu 2017/06/07
208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 토끼 굴 gokmu 2017/06/07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