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9℃
  • 구름조금강릉 0.2℃
  • 서울 -3.2℃
  • 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2.8℃
  • 흐림광주 1.7℃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1.6℃
  • 연무제주 5.9℃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2℃
  • 흐림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2.5℃
  • 흐림거제 4.1℃
기상청 제공

계명문화상 작품보기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콜 인더 페스티발

  • 작성자 : gokmu
  • 작성일 : 2017-06-07 08:49:59

●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콜 인더 페스티발


강요한 (성공회대학교•신학•3)



주말마다 제인은 어딘가 전화를 걸어,
유리병에 하늘이 머문다 젖어든다


질식하는 것을 보며 그들은 죽곤 한다


어항 속을 떠도는 기포에 대한 이야기


다들 깊은 한숨에 자신을 담아 타인을 건네더라고


가끔


지느러미를 들어 누군갈 본다 창가에 매단 모빌 부서지는 소리


수조는 넓었고 사람들은 작다 집 밖에서 모두들 한없이 작아진다


뻐끔거리는 입으론 노래할 수 없으니, 붉은 소리로 서로 묻는다 머리를 묶고 흔들어


이 속에 모든 게 있어,



비밀스러운 의식을 치른 자리 예쁜 아가미를 뻐끔이며, 끝을 맞는 이들


그 틈에 아무도 없었다고, 모두 적는다 수줍은 손으로 붙잡은 저녁은 허물어진다


흐릿한 시야를 잡고 뛰노는 지나간 자리마다


그들은 발자국을 남긴다 외롭게


유리병 속 자갈 노을빛 창가의 시각이 안착한 자리


이따금 자신을 너라고 부른다 빈 곳마다 네가 고인다고 말한다



썩어버린 물고길 접는다 환청처럼 귓가에 내리는 비릿함


밤에는 잠이 들었다


아무도 없는 자리에 누군가 나타났다


사라지곤 한다



이곳에 목소리는 없고,


끊긴 수화음 수신호 많은 시선들


자동으로 연결되는 고독사


떠다니는 시신들, 아무도 받지 않았다


●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수상소감


먼저, 너무나 당연하게도 제 시를 뽑아주신 심사위원분들께 감사를 드리고 싶다. 너무도 부족한 글을 좋게 봐주셔서 이렇게 올려 주셨다. 그리고 고등학교 때부터 시를 봐주시고, 지금도 힘이 되어 주시는 이옥근 선생님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다. 


나를 지켜봐 준 가족들과 지금까지 나와 함께해 준 친구들, 그리고 계속해서 같이 글을 써 나가고 있는 친구들에게도 너무 고맙다는 말밖에는 할 게 없다. 사실 이 글들을 써나가고 퇴고해나가면서도 그들은 많은 힘이 되었다. 나라는 부족한 사람 주변에 너무도 좋은 사람들이 있고, 그 사람들과 인연을 맺을 수 있다는 사실은 정말 감사한 일이다.


고등학교 3학년과 대학교 1학년 중간을 맺으면서 시와 작별한 줄 알았다. 솔직히 앞으로 시를 다시 쓰게 될 일은 없을 거라 생각한 지 오래 되었다. 하지만 결국 다시 시를 잡게 되었다. 이런 과분한 격려를 받았으니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시를 써 갈 생각이다.


‘수상소감’이라는 글을 쓰려니 사실 쉽사리 말은 나오지 않고 뻔한 말 밖에 나오지 않는다. 그냥, 감사하다는 말. 혹은 앞으로 더욱 열심히 쓰겠다는 말이 전부인 것 같다. 


위 네 개의 문단이 너무 어색하다. 사실 아직도 내가 수상을 했다는 사실조차 얼떨떨하다. 수상이 익숙하지 않은 탓이다. 분명한 것은 앞으로 내가 시를 계속 쓸 것이며, 더욱 열심히 할 것이라는 사실이다. 이건 분명하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22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2) - 드리프터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1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1) - 줄곧 들어온 소리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0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당선작 - 배수(排水)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9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2) - 당신이라는 간질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8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7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6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5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 심사평(장옥관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4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1) - 열시의 안부 gokmu 2017/06/07
213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2) - 여기서부터 비잔 gokmu 2017/06/07
212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당선작 - 닭꼬치 gokmu 2017/06/07
211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 심사평 (김영찬 님) gokmu 2017/06/07
210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 심사평 (김민정 님) gokmu 2017/06/07
*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콜 인더 페스티발 gokmu 2017/06/07
208 제37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 토끼 굴 gokmu 2017/06/07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